타우랑가 렌트비 6.6% 증가

새로운 Trade Me 데이터에 따르면 뉴질랜드 세입자들은 작년 이맘때보다 주당 평균 50달러를 더 지불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이는 뉴질랜드가 경기 침체에 빠지면서 식료품 가격이 상승하고 인플레이션이 6%에 달하는 등 키위들이 생활비 위기에 직면한 가운데 나온 결과입니다.  

트레이드 미는 수요일에 6월 임대 가격 지수를 발표했는데, 뉴질랜드의 주당 평균 임대료가 작년보다 9% 상승하여 또 다른 기록을 세웠습니다. 

트레이드미에 따르면 6월 뉴질랜드의 주당 평균 임대료가 620달러로 신기록을 세운 후 세입자들은 주당 50달러를 더 지불하고 있으며, 이는 세입자들이 연간 2600달러를 더 부담해야 하는 금액이라고 합니다.

이 경제 상황에서는 전반적으로 비용이 상승하고 있으며 이는 임차인에게 큰 타격을 주고 있습니다. 집주인은 여전히 가격을 올릴 준비가 되어 있으며 이는 경기 침체, 생활비, 가처분 소득 부족이 세입자에게 계속적으로 부담을 가중시키고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일자리와 집을 찾아 호주로 이동하고 있지만 비슷한 숫자의 이민자들이 새롭게 뉴질랜드에 정착하고 있습니다. 오클랜드 한 건설현장에서는 구인공고를 올린지 4시간도 안되어 20장이 넘는 이력서를 받았다고 합니다. 물가가 상승하면서 일을 하지 않던 키위들이 구직활동을 활발하게 하고 있어 비자 조건상 단기로 일 할 수 밖에 없는 워킹홀리데이 비자를 가진 여행자들은 직장을 구하기 매우 힘들어 졌습니다.

다른 글들

AEWV 비자 변경 – 파트너 비자 제한

뉴질랜드는 특정 범주의 공인 고용주 취업 비자(AEWV) 소지자를 대상으로 취업 비자 규정에 대한 추가 제한을 도입했습니다. 뉴질랜드 이민부 웹사이트에 발표된 새 규정에 따르면, 호주 및

Read More »

구직시장이 얼어붙어 취업 어려워

뉴질랜드의 구인 광고가 5월에 급감하면서 취업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실업율도 소폭 증가해 4%를 넘었습니다. 정부의 지속적인 구조조정으로 일자리가 줄었고 예산 감축으로 정부사업이 대폭 축소되면서 기업들도

Read More »

뉴질랜드 범죄 관련 뉴스 증가

최근 뉴질랜드 뉴스에 총기나 흉기 사고에 대한 소식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뉴질랜드에서는 등록하면 총기소유가 합법입니다. 작년엔 오클랜드에서 총기로 인한 범죄가 발생해서 사망자가 나왔고 최근엔 더니든 버스정류장에서

Read More »

뉴질랜드 임대료 상승 역대 최고 기록

뉴질랜드의 연간 물가상승률은 4.0% 기록했습니다. 이는 임대료, 신규 주택 건설 및 세금이 상승했기 때문입니다. 임대료는 2024년 3월 분기까지 12개월 동안 4.7% 상승했으며, 신규 주택 건설과 세금은 각각 3.3%와 9.8% 증가했습니다. 전문가는 “1999년 9월 이 지수가 도입된 이후 임대료가 가장 높은 비율로 상승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클랜드는 물론 지방에서도 한 집에 두가구 세가구가 같이 모여 거주를 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고 많은 젊은이들이 비싼 임대료 때문에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