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우랑가 CBD 빈상가 늘어나

타우랑가 CBD

타우랑가 중심업무지구(CBD)는 최근 빈상점, 부랑자, 인식 문제로 위기에 직면했습니다.

타우랑가에 베이페어와 크로씽 두 커다란 쇼핑몰이 생긴 이후 구도심은 빈 비즈니스와 건설로 인해 멀리해야 할 곳이라는 인식을 심어주며 위기에 처해 있습니다. 주차난을 완화하기 위한 주차 및 승차 시스템, 소매업에 대한 상가임대료 감면, 숙박업에 대한 라이센스 요금지불 보류 등이 해결책으로 제시되고 있습니다.

타우랑가 CBD의 범죄는 사실 하루이틀 일은 아닙니다. 차량을 야간에 세워놓으면 미러가 깨지는 경우가 다수 발생하였고 현재 타우랑가 전지역에 걸쳐 발생하는 차량 파손 및 도난 사건들에 타우랑가 CBD도 자유롭지 못합니다. 최근에 범죄와 반사회적 행동의 증가로 인해 사업주들은 직원들에게 경보를 발령하고 혼자 걷는 것을 두려워하고 있습니다. 경찰 순찰을 늘리고 마오리족 보안관을 배치해 치안 유지에 힘쓰는 ‘바비 온 더 비트’ 제도를 재도입해야 한다는 요구도 있습니다.

다른 글들

뉴질랜드 범죄 관련 뉴스 증가

최근 뉴질랜드 뉴스에 총기나 흉기 사고에 대한 소식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뉴질랜드에서는 등록하면 총기소유가 합법입니다. 작년엔 오클랜드에서 총기로 인한 범죄가 발생해서 사망자가 나왔고 최근엔 더니든 버스정류장에서

Read More »

뉴질랜드 임대료 상승 역대 최고 기록

뉴질랜드의 연간 물가상승률은 4.0% 기록했습니다. 이는 임대료, 신규 주택 건설 및 세금이 상승했기 때문입니다. 임대료는 2024년 3월 분기까지 12개월 동안 4.7% 상승했으며, 신규 주택 건설과 세금은 각각 3.3%와 9.8% 증가했습니다. 전문가는 “1999년 9월 이 지수가 도입된 이후 임대료가 가장 높은 비율로 상승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클랜드는 물론 지방에서도 한 집에 두가구 세가구가 같이 모여 거주를 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고 많은 젊은이들이 비싼 임대료 때문에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