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regiver 2년 근무 후 영주권 가능

Andrea Piacquadio님의 사진: https://www.pexels.com/ko-kr/photo/3768131/

현재 뉴질랜드는 저임금 노동자의 유입을 줄이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어 영주권 취득이 매우 어려운 상황입니다.

뉴질랜드 정부는 이번에 요양보호사의 숫자가 매우 부족함에 따라 레벨 4에 해당하는 임금 $28.25 이상을 받고 2년간 근무할 경우 영주권 취득 자격을 주도록 그린리스트에 추가하였습니다. 간호사나 다른 직종과 달리 긴 학업이 필요하지 않아 현재로는 영주권 취득을 향한 가장 쉬운 방법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다만 현재 요양보호사의 열악한 처우와 업무대비 낮은 임금으로 인해 현지인이 기피하는 직종이 되어가고 있어 처우 개선의 필요성 역시 제기되고 있습니다. 최근에 타우랑가의 모 요양시설에서는 요양보호사들 다수가 한꺼번에 이직하고 매니저까지 퇴직을 하는 상황이 발생하여 인력부족과 처우개선의 문제가 표면으로 들어난 바가 있습니다.

더 자세한 상황은 이민성 사이트를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https://www.immigration.govt.nz/about-us/media-centre/news-notifications/details-of-sector-agreements-for-specific-aewv-occupations-announced

다른 글들

타우랑가 폭우예상 – 적색경보 발효

이상기후로 인해 강우량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한 뉴질랜드에 최근 폭우가 내려 홍수가 발생했습니다. 오클랜드 지역에 집중적으로 내린 이번 폭우는 집을 침수시키고 교통을 마비시켰습니다. 수많은 직장인들이 일터에 출근했다가

Read More »

뉴질랜드 인도인 영향력 확대될 전망

앞으로 뉴질랜드 사회에서 인도인의 영향력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코로나 이후 다른 나라로 이주하는 저임금 노동자의 비율이 전세계적으로 급감했습니다. 영어권 국가들이 이민자를 경쟁적으로 받기 시작하면서

Read More »

이상기후로 비가 오는날이 늘어나

올해 뉴질랜드 북섬은 이상기온의 영향으로 4주간 거의 쉬지 않고 비가 내렸습니다. 원래 타우랑가는 여름이 되면 매우 일조량이 풍부하고 날씨가 맑지만 올해는 비오는 날이 더 많아

Read More »

타우랑가 인근 지진 발생

한인들이 많이 사는 타우랑가와 해밀턴 인근 테 아로하에서 강도 3.9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많은 한인들이 아침에 진동을 느꼈다고 합니다. 뉴질랜드는 불의고리에 위치하고 있어 지진이 수시로 발생하는

Read More »

뉴질랜드 세금 실제론 매우 낮아

많은 뉴질랜드 한인들이 뉴질랜드 소득세가 높다고 생각하지만 실제론 매우 낮은 편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OECD 2022년 데이터에 따르면 뉴질랜드는 전체 OECD 가입국 38개국 중 소득세 평균이

Read More »

교통체증 당분간 개선되기 어려워

타우랑가 카운실은 앞으로 최소 10년에서 15년간 타우랑가의 교통체증이 개선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인정하였습니다. 인구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지만 도로를 포함한 인프라 확충이 매우 느리기 때문입니다. 인프라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