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우랑가 항구직원 98명 코로나 검사 후 격리 중

타우랑가 해상에 체류 중인 컨테이너선에서 코로나에 감염된 호주출신 선원이 발견되고 전체 승무원 중 11명이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타우랑가 항구에도 비상이 걸렸습니다. 컨테이너선 직원과 접촉했을 가능성이 있는 전체 직원 98명 중 9명만 백신을 맞은것으로 확인되면서 전염에 대한 우려가 확산되고 있습니다. 포트직원 백신접종에 책임이 있는 항구 담당자에 대한 비판도 나오고 있습니다.

항구 근무자들은 전체 격리 중이지만 가족에 대한 격리가 진행되지 않아 항구직원 중 양성이 발견될 경우 타우랑가가 락다운 가능성이 있는것으로 보입니다.

다른 글들

뉴질랜드 범죄 관련 뉴스 증가

최근 뉴질랜드 뉴스에 총기나 흉기 사고에 대한 소식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뉴질랜드에서는 등록하면 총기소유가 합법입니다. 작년엔 오클랜드에서 총기로 인한 범죄가 발생해서 사망자가 나왔고 최근엔 더니든 버스정류장에서

Read More »

뉴질랜드 임대료 상승 역대 최고 기록

뉴질랜드의 연간 물가상승률은 4.0% 기록했습니다. 이는 임대료, 신규 주택 건설 및 세금이 상승했기 때문입니다. 임대료는 2024년 3월 분기까지 12개월 동안 4.7% 상승했으며, 신규 주택 건설과 세금은 각각 3.3%와 9.8% 증가했습니다. 전문가는 “1999년 9월 이 지수가 도입된 이후 임대료가 가장 높은 비율로 상승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클랜드는 물론 지방에서도 한 집에 두가구 세가구가 같이 모여 거주를 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고 많은 젊은이들이 비싼 임대료 때문에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