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우랑가 임대주택 부족 계속돼

11월1일 현재 뉴질랜드 한 부동산 사이트에 올라온 임대 매물은 총 69건이고 그 중 3침실 1화장실 기준 최저가는 580불로 나타났습니다. 다른 부동산 사이트인 트레이드미에 의하면 현재 타우랑가의 미디안 임대료는 주당 680불로 뉴질랜드 전체에서도 상위권 입니다. 뉴질랜드 달러로 680불은 한화로 약 54만원입니다.

몇년째 계속된 임대 주택 부족은 새로운 주택이 계속 건설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전혀 해소되지 않고 있습니다. 치솟은 모기지 이자 부담에 집 구입을 포기하고 렌트로 사는 사람들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현재 뉴질랜드 모기지 금리는 약 7%를 육박하고 있습니다.

높은 이자부담에도 불구하고 주택 가격은 상승할 것이라는 전망을 금융권과 부동산 관련 회사들이 앞다투어 내놓고 있으며 최근에 감당할 수 없는 렌트비용과 물가 때문에 뉴질랜드를 떠나 한국으로 역이민을 가거나 호주로 이동하는 젊은 한인들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다른 글들

뉴질랜드 범죄 관련 뉴스 증가

최근 뉴질랜드 뉴스에 총기나 흉기 사고에 대한 소식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뉴질랜드에서는 등록하면 총기소유가 합법입니다. 작년엔 오클랜드에서 총기로 인한 범죄가 발생해서 사망자가 나왔고 최근엔 더니든 버스정류장에서

Read More »

뉴질랜드 임대료 상승 역대 최고 기록

뉴질랜드의 연간 물가상승률은 4.0% 기록했습니다. 이는 임대료, 신규 주택 건설 및 세금이 상승했기 때문입니다. 임대료는 2024년 3월 분기까지 12개월 동안 4.7% 상승했으며, 신규 주택 건설과 세금은 각각 3.3%와 9.8% 증가했습니다. 전문가는 “1999년 9월 이 지수가 도입된 이후 임대료가 가장 높은 비율로 상승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클랜드는 물론 지방에서도 한 집에 두가구 세가구가 같이 모여 거주를 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고 많은 젊은이들이 비싼 임대료 때문에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