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기유학 필요한가?

많은 한인 부모님들이 뉴질랜드나 다른 영어권 국가로 아이들을 조기유학 보냅니다. 하지만 현지에 나와 보면 외국에 나온다고 자연스럽게 영어가 늘지는 않는다는 것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학교 공부를 하면 영어가 늘기는 하지만 그것만으로 부족하고 대개는 친구들과 어울리면 영어스킬이 빠르게 향상됩니다.

예전에는 뉴질랜드에 와서 친구를 만들기가 쉬웠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제는 많은 이민자들이 정착하고 생활하다보니 예전처럼 외국인에게 호의적이지 않은 것이 현실입니다. 원래 성격이 밝고 외향적인 학생들도 학교 반을 배정받을때 좋은 친구들을 만나지 못하면 친구를 사귀기가 쉽지 않습니다.

내향적인 학생들은 조기유학을 와서 목적을 달성하고 돌아가려면 부모가 신경을 많이 써야 합니다. 학교에 가서 선생님과 적극적으로 소통하고 다른 학생들 부모와의 소통에도 신경을 많이 써야 합니다.

차라리 국제학교를 보낸다면 비슷한 상황의 다양한 국적 학생들과 어울리며 자연스럽게 언어를 습득할 수 있겠지만 학비도 매우 비싸고 입학 조건이 까다로운 경우도 많습니다.

부모와 따로 혼자 온 학생들의 경우 탈선하는 경우도 많이 있습니다. 유학원에서 관리를 신경 써 주지만 사춘기 학생들을 관리하는 것은 불가능에 가깝습니다. 외국 조기유학을 혼자 다녀와서 영어를 거의 못하는 학생들도 있습니다.

아이를 조기유학을 보내기로 마음 먹었다면 부모가 철저하게 계획하고 매우 세심하게 신경을 써야 합니다.

다른 글들

타우랑가 주거현황 더 악화되

최근 카운실의 분석에 의하면 타우랑가 주택시장은 예전보다 더 나빠진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4300~5300호의 집이 부족한 상황이고 집값 평균은 떨어지고 있지만 새로 짓는 집의 가격은 전세계적인 인플레이션으로

Read More »

코비드19 제한 종료

뉴질랜드 정부는 코로나 상황을 관리하기 위해 만들었던 신호등 시스템을 종료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마스크 착용은 권장되지만 의무는 아니며 테스트 결과 양성이 나오면 7일간 격리되고 가족들은 격리할 필요가

Read More »

뉴질랜드 한인사회 소멸위기

통계청에 의하면 50년 후 대한민국의 노인인구는 전체인구의 50%에 가까이 증가한다고 합니다. 전체 인구는 현재의 절반인 2500만명 수준으로 감소하게 됩니다. 이에 따라 뉴질랜드 한인사회도 점점 인구가

Read More »

타우랑가 경범죄 심각

최근에 타우랑가에서는 경범죄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길에 주차되어 있는 차량의 유리를 깨고 물건을 훔쳐가거나 동네의 작은 가게 창문을 깨뜨리고 담배를 훔쳐가는 범죄가 끊임없이 보고되고 있습니다.

Read More »

이민성 새로운 영주권 카테고리 발표

뉴질랜드 이민성은 기존 영주권 신청 과정을 대체할 새로운 규정을 발표하였습니다. 이는 고기술 노동자의 유입을 유도하기 위한 것이라고 정부 당국자는 설명하였습니다. 변경된 내용에 의하면 이민성 그린리스트에

Read More »

렌트 타우랑가가 가장 비싸

최근 두달간 렌트 신청서를 분석해 보면 타우랑가가 뉴질랜드 전국에서 렌트 가격이 가장 높은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비드19가 한창일때 보다 시장 상황이 개선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고질적인 공급 부족으로 인해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