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필리핀, 중국 등 아시아 출신 이민자 60% 넘어

올해 4월의 이민 통계에 따르면 뉴질랜드를 더 이상 고향이 아니라고 결정한 키위들의 수가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습니다. 뉴질랜드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한 해 동안 81,200명의 뉴질랜드 국민이 출국했으며, 이는 2023년 4월 대비 41% 증가한 수치이며 이전 기록인 3월의 78,200명보다 증가한 수치입니다.

귀국하는 키위의 수도 2% 소폭 감소하여 순유출은  56,500명으로 이 역시 신기록입니다.전체 출국자 수는 전년 대비 35% 증가한 반면, 도착자 수는 25% 증가했습니다.이주가 여전히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지만, 연간 순이동자 수는 10월 최고치였던 137,736명에서 98,464명으로 계속 감소하고 있습니다. 참고로 2002년부터 2019년까지 평균 순이동자 수는 27,500명이었습니다.

출국하는 사람은 대부분 키위들이고 입국하는 사람들은 인도 출신이 48,000명으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합니다. 그 다음으로 큰 출신 국가는 필리핀(30,300명), 그다음은 중국(25,700명)입니다. 뉴질랜드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비키위인의 입국자 수는 154,900명으로 코로나 이전인 2012~2019년 연평균 47,600명이었던 것에 비해 3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다른 글들

AEWV 비자 변경 – 파트너 비자 제한

뉴질랜드는 특정 범주의 공인 고용주 취업 비자(AEWV) 소지자를 대상으로 취업 비자 규정에 대한 추가 제한을 도입했습니다. 뉴질랜드 이민부 웹사이트에 발표된 새 규정에 따르면, 호주 및

Read More »

구직시장이 얼어붙어 취업 어려워

뉴질랜드의 구인 광고가 5월에 급감하면서 취업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실업율도 소폭 증가해 4%를 넘었습니다. 정부의 지속적인 구조조정으로 일자리가 줄었고 예산 감축으로 정부사업이 대폭 축소되면서 기업들도

Read More »

뉴질랜드 범죄 관련 뉴스 증가

최근 뉴질랜드 뉴스에 총기나 흉기 사고에 대한 소식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뉴질랜드에서는 등록하면 총기소유가 합법입니다. 작년엔 오클랜드에서 총기로 인한 범죄가 발생해서 사망자가 나왔고 최근엔 더니든 버스정류장에서

Read More »

뉴질랜드 임대료 상승 역대 최고 기록

뉴질랜드의 연간 물가상승률은 4.0% 기록했습니다. 이는 임대료, 신규 주택 건설 및 세금이 상승했기 때문입니다. 임대료는 2024년 3월 분기까지 12개월 동안 4.7% 상승했으며, 신규 주택 건설과 세금은 각각 3.3%와 9.8% 증가했습니다. 전문가는 “1999년 9월 이 지수가 도입된 이후 임대료가 가장 높은 비율로 상승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클랜드는 물론 지방에서도 한 집에 두가구 세가구가 같이 모여 거주를 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고 많은 젊은이들이 비싼 임대료 때문에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