맞벌이가 어려운 뉴질랜드

뉴질랜드는 가족과 함께 시간을 보내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문화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아이가 3살이나 4살이 될때까지 유치원에 보내지 않는 부모들을 심심치 않게 찾을 수 있습니다. 그런 문화이다보니 한국처럼 학원버스가 발달해 있지 않아 방과 후 학교 밖에서 무엇을 배우려면 부모가 직접 데리고 다녀야 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위에 사진처럼 음악을 배우든 춤을 배우든 축구를 배우든 부모가 의자나 잔디에 앉아 자녀가 레슨시간에 배우는 동안 지켜보며 기다리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렇다보니 맞벌이가 매우 힘든 환경입니다.

점심을 챙겨주는 것도 부모에겐 큰 일입니다. 뉴질랜드는 한국과 달리 학교에서 급식을 하지 않습니다. 따라서 부모가 신경써야 하는데 많은 학생들이 점심을 부실하게 먹습니다. 간단하게 과일이나 과자를 싸오는 경우도 많습니다. 학교는 첫학년부터 고등학교 마지막 학년까지 3시에 끝나므로 학교에서 방과 후 활동을 하지 않으면 학원을 알아봐야 하는데 위에 설명한 것과 같이 다른 장소로 이동하는 교통수단이 마땅치 않아 쉽지 않습니다.

하지만 집값과 렌트가격이 오르면서 맞벌이를 하지 않고는 생활이 어려운 상황에 도달하고 있어 이런 문화도 조만간 바뀔 것으로 예상됩니다.

다른 글들

타우랑가 주거현황 더 악화되

최근 카운실의 분석에 의하면 타우랑가 주택시장은 예전보다 더 나빠진 것으로 확인되었습니다. 4300~5300호의 집이 부족한 상황이고 집값 평균은 떨어지고 있지만 새로 짓는 집의 가격은 전세계적인 인플레이션으로

Read More »

코비드19 제한 종료

뉴질랜드 정부는 코로나 상황을 관리하기 위해 만들었던 신호등 시스템을 종료한다고 발표했습니다. 마스크 착용은 권장되지만 의무는 아니며 테스트 결과 양성이 나오면 7일간 격리되고 가족들은 격리할 필요가

Read More »

뉴질랜드 한인사회 소멸위기

통계청에 의하면 50년 후 대한민국의 노인인구는 전체인구의 50%에 가까이 증가한다고 합니다. 전체 인구는 현재의 절반인 2500만명 수준으로 감소하게 됩니다. 이에 따라 뉴질랜드 한인사회도 점점 인구가

Read More »

타우랑가 경범죄 심각

최근에 타우랑가에서는 경범죄가 급속히 증가하고 있습니다. 길에 주차되어 있는 차량의 유리를 깨고 물건을 훔쳐가거나 동네의 작은 가게 창문을 깨뜨리고 담배를 훔쳐가는 범죄가 끊임없이 보고되고 있습니다.

Read More »

이민성 새로운 영주권 카테고리 발표

뉴질랜드 이민성은 기존 영주권 신청 과정을 대체할 새로운 규정을 발표하였습니다. 이는 고기술 노동자의 유입을 유도하기 위한 것이라고 정부 당국자는 설명하였습니다. 변경된 내용에 의하면 이민성 그린리스트에

Read More »

렌트 타우랑가가 가장 비싸

최근 두달간 렌트 신청서를 분석해 보면 타우랑가가 뉴질랜드 전국에서 렌트 가격이 가장 높은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코비드19가 한창일때 보다 시장 상황이 개선되었음에도 불구하고 고질적인 공급 부족으로 인해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