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한인 10명 중 7명은 인종차별 경험

Photo by Mikhail Nilov: https://www.pexels.com/photo/woman-in-wrapped-in-a-green-knitted-sweater-7929696/

최근 한 조사에 의하면 뉴질랜드 한인 10명 중 7명은 인종차별을 1회 이상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심한 경우 10회 이상을 당한 사례도 나타났습니다.

뉴질랜드는 전통적으로 호주보다 인종차별이 적은 나라로 여겨졌지만 실제로 나타나는 현상은 호주와 크게 다르지 않은것으로 보입니다. 길을 가다가 욕설을 하거나 눈을 찢는 행위는 흔하게 발생하고 있습니다.

돈을 쓰기 위해 온 관광객이나 젊은 사람이 많은 대학교에서는 비교적 인종차별이 많지 않지만 일을 하는 사업장이나 운전을 하거나 야간에 거리를 걸어다닐때 주로 인종차별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당국에서 인종차별에 대해 주의를 주고 있으나 심한 경우가 아니면 아무런 대응이 없어 계속 이대로 방치해도 좋은지에 대한 의문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반대로 한인들의 다른 인종에 대한 혐오정서도 심각하게 나타나고 있습니다. 주로 한인들과 사회적으로 경쟁관계에 있는 중국인이나 인도인을 향한 증오를 공공연하게 말하고 다니는 한인들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비싼 렌트비와 급등하는 물가로 인해 사회가 불안해 지면서 이런 현상이 더욱 증가한 것으로 보입니다.

다른 글들

타우랑가 폭우예상 – 적색경보 발효

이상기후로 인해 강우량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한 뉴질랜드에 최근 폭우가 내려 홍수가 발생했습니다. 오클랜드 지역에 집중적으로 내린 이번 폭우는 집을 침수시키고 교통을 마비시켰습니다. 수많은 직장인들이 일터에 출근했다가

Read More »

뉴질랜드 인도인 영향력 확대될 전망

앞으로 뉴질랜드 사회에서 인도인의 영향력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코로나 이후 다른 나라로 이주하는 저임금 노동자의 비율이 전세계적으로 급감했습니다. 영어권 국가들이 이민자를 경쟁적으로 받기 시작하면서

Read More »

이상기후로 비가 오는날이 늘어나

올해 뉴질랜드 북섬은 이상기온의 영향으로 4주간 거의 쉬지 않고 비가 내렸습니다. 원래 타우랑가는 여름이 되면 매우 일조량이 풍부하고 날씨가 맑지만 올해는 비오는 날이 더 많아

Read More »

타우랑가 인근 지진 발생

한인들이 많이 사는 타우랑가와 해밀턴 인근 테 아로하에서 강도 3.9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많은 한인들이 아침에 진동을 느꼈다고 합니다. 뉴질랜드는 불의고리에 위치하고 있어 지진이 수시로 발생하는

Read More »

뉴질랜드 세금 실제론 매우 낮아

많은 뉴질랜드 한인들이 뉴질랜드 소득세가 높다고 생각하지만 실제론 매우 낮은 편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OECD 2022년 데이터에 따르면 뉴질랜드는 전체 OECD 가입국 38개국 중 소득세 평균이

Read More »

교통체증 당분간 개선되기 어려워

타우랑가 카운실은 앞으로 최소 10년에서 15년간 타우랑가의 교통체증이 개선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인정하였습니다. 인구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지만 도로를 포함한 인프라 확충이 매우 느리기 때문입니다. 인프라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