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담배 피우는 학생들 증가

뉴질랜드에서는 최근에 전자담배를 피우는 청소년들이 증가해서 사회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뉴질랜드에서는 18세 이상만 니코틴 성분이 포함된 전자담배를 구입할 수 있지만 중고등학교 학생들 중 흡연 인구가 늘어나면서 길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학생을 학교 주변에서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타우랑가에서 학교 등교버스 뒷문을 열어놓고 전자담배를 피우는 학생들이 목격되어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습니다.

정부는 2025년까지 뉴질랜드 전역을 담배 청정지역으로 만드는것이 목표지만 전자담배를 피울 수 있는 환경에서 담배를 없애는것에 의문이 재기되고 있는것도 사실입니다. 전문가에 의하면 실제 연초보다 전자담배가 몸에 덜 해롭다고 하지만 정확하게 전자담배에 어떤 성분이 포함되어 있는지 인체에 유해하지 않는지 명확한 규정은 아직 없는 상태입니다.

매우 높은 담배 가격으로 담배를 구입할 수 없는 인구가 늘어나면서 지역의 작은 상점에서 담배만 털어가는 범죄도 연이어 발생하고 있습니다. 이런 상황이 전자담배 수요증가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것으로 보입니다.

다른 글들

타우랑가 폭우예상 – 적색경보 발효

이상기후로 인해 강우량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한 뉴질랜드에 최근 폭우가 내려 홍수가 발생했습니다. 오클랜드 지역에 집중적으로 내린 이번 폭우는 집을 침수시키고 교통을 마비시켰습니다. 수많은 직장인들이 일터에 출근했다가

Read More »

뉴질랜드 인도인 영향력 확대될 전망

앞으로 뉴질랜드 사회에서 인도인의 영향력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코로나 이후 다른 나라로 이주하는 저임금 노동자의 비율이 전세계적으로 급감했습니다. 영어권 국가들이 이민자를 경쟁적으로 받기 시작하면서

Read More »

이상기후로 비가 오는날이 늘어나

올해 뉴질랜드 북섬은 이상기온의 영향으로 4주간 거의 쉬지 않고 비가 내렸습니다. 원래 타우랑가는 여름이 되면 매우 일조량이 풍부하고 날씨가 맑지만 올해는 비오는 날이 더 많아

Read More »

타우랑가 인근 지진 발생

한인들이 많이 사는 타우랑가와 해밀턴 인근 테 아로하에서 강도 3.9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많은 한인들이 아침에 진동을 느꼈다고 합니다. 뉴질랜드는 불의고리에 위치하고 있어 지진이 수시로 발생하는

Read More »

뉴질랜드 세금 실제론 매우 낮아

많은 뉴질랜드 한인들이 뉴질랜드 소득세가 높다고 생각하지만 실제론 매우 낮은 편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OECD 2022년 데이터에 따르면 뉴질랜드는 전체 OECD 가입국 38개국 중 소득세 평균이

Read More »

교통체증 당분간 개선되기 어려워

타우랑가 카운실은 앞으로 최소 10년에서 15년간 타우랑가의 교통체증이 개선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인정하였습니다. 인구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지만 도로를 포함한 인프라 확충이 매우 느리기 때문입니다. 인프라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