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 부모 초청비자 다시 열려

Tristan Le님의 사진: https://www.pexels.com/ko-kr/photo/1642883/

뉴질랜드 정부는 스폰서가 미디안 임금 이상을 받을 경우 부모를 초청할 수 있는 비자를 새로 신설했습니다. 기존 국민당 정부 시절 부모초청 비자는 스폰서에게 요구되는 수입이 너무 높아 부자만 가족을 데려올 수 있는 여건이 되어 많은 이들의 비판을 받아왔습니다.

부모를 초청하기 위한 스폰서의 임금 조건이 뉴질랜드 평균 임금으로 낮춰지고 초청하는 부모의 숫자에 따라 금액이 1.5배씩 증가하게 됩니다.

많은 한인들이 자녀의 교육을 마친 후 한국으로 돌아가고 있는 이유로 첫번째는 한국에 있는 가족와 친구, 두번째는 한국의 세계 최고수준인 의료접근성을 꼽고 있습니다. 이번 조치는 이민자들이 뉴질랜드에 제대로 정착할 수 있도록 가족과 함께 이민을 올 수 있도록 현실적인 조건을 낮춘 것으로 일할 노동력만 해외에서 가져오는게 아니라 그 노동자를 진심으로 뉴질랜드에서 받아드린다는 취지에서 환영 받을만한 조치인것으로 보입니다.

자세한 내용은 이민성 페이지를 확인하세요.

https://www.immigration.govt.nz/new-zealand-visas/apply-for-a-visa/about-visa/parent-resident-visa

다른 글들

타우랑가 폭우예상 – 적색경보 발효

이상기후로 인해 강우량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한 뉴질랜드에 최근 폭우가 내려 홍수가 발생했습니다. 오클랜드 지역에 집중적으로 내린 이번 폭우는 집을 침수시키고 교통을 마비시켰습니다. 수많은 직장인들이 일터에 출근했다가

Read More »

뉴질랜드 인도인 영향력 확대될 전망

앞으로 뉴질랜드 사회에서 인도인의 영향력이 더욱 증가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코로나 이후 다른 나라로 이주하는 저임금 노동자의 비율이 전세계적으로 급감했습니다. 영어권 국가들이 이민자를 경쟁적으로 받기 시작하면서

Read More »

이상기후로 비가 오는날이 늘어나

올해 뉴질랜드 북섬은 이상기온의 영향으로 4주간 거의 쉬지 않고 비가 내렸습니다. 원래 타우랑가는 여름이 되면 매우 일조량이 풍부하고 날씨가 맑지만 올해는 비오는 날이 더 많아

Read More »

타우랑가 인근 지진 발생

한인들이 많이 사는 타우랑가와 해밀턴 인근 테 아로하에서 강도 3.9의 지진이 발생했습니다. 많은 한인들이 아침에 진동을 느꼈다고 합니다. 뉴질랜드는 불의고리에 위치하고 있어 지진이 수시로 발생하는

Read More »

뉴질랜드 세금 실제론 매우 낮아

많은 뉴질랜드 한인들이 뉴질랜드 소득세가 높다고 생각하지만 실제론 매우 낮은 편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OECD 2022년 데이터에 따르면 뉴질랜드는 전체 OECD 가입국 38개국 중 소득세 평균이

Read More »

교통체증 당분간 개선되기 어려워

타우랑가 카운실은 앞으로 최소 10년에서 15년간 타우랑가의 교통체증이 개선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인정하였습니다. 인구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지만 도로를 포함한 인프라 확충이 매우 느리기 때문입니다. 인프라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