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자들이 내국인보다 더 열심히 일하는 것으로 드러나

최근 통계에 의하면 이민자들이 내국인들보다 실업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자국민이 기피하는 산업에 노동력을 제공하고 있는 경우가 많고 고향을 떠나 타국으로 이동한만큼 새로운 환경에서 적응하기 위해 더 열심히 살고 있는 것 입니다. 사업자들은 여전히 직원을 구하기 힘들다고 하지만 내국인들 역시 저임금과 노동강도가 높은 직장은 원하지 않습니다. 이는 전세계 OECD 가입 국가들에서 공통적으로 나타나는 현상입니다. 
 
특히 이민자들은 대도시를 선호하는 것으로 드러났고 이 는 직장을 구하기 쉽기 때문입니다. 그 외에도 출신지가 같은 이민자들이 모여 살면서 문화를 공유하거나 식료품을 조달하기 쉽고 서로 도움을 주고받기도 더 유리하기 때문입니다. 또 인종차별 문제가 존재하는 지방도 많아 도시를 벗어나는 것이 이민자들에게 안전하지 않다는 인식도 있습니다.

통계 출처 : https://www.statista.com/chart/31268/unemployment-rate-gap-between-migrants-and-the-native-born-population-in-selected-oecd-countries/

다른 글들

AEWV 비자 변경 – 파트너 비자 제한

뉴질랜드는 특정 범주의 공인 고용주 취업 비자(AEWV) 소지자를 대상으로 취업 비자 규정에 대한 추가 제한을 도입했습니다. 뉴질랜드 이민부 웹사이트에 발표된 새 규정에 따르면, 호주 및

Read More »

구직시장이 얼어붙어 취업 어려워

뉴질랜드의 구인 광고가 5월에 급감하면서 취업이 점점 어려워지고 있습니다. 실업율도 소폭 증가해 4%를 넘었습니다. 정부의 지속적인 구조조정으로 일자리가 줄었고 예산 감축으로 정부사업이 대폭 축소되면서 기업들도

Read More »

뉴질랜드 범죄 관련 뉴스 증가

최근 뉴질랜드 뉴스에 총기나 흉기 사고에 대한 소식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뉴질랜드에서는 등록하면 총기소유가 합법입니다. 작년엔 오클랜드에서 총기로 인한 범죄가 발생해서 사망자가 나왔고 최근엔 더니든 버스정류장에서

Read More »

뉴질랜드 임대료 상승 역대 최고 기록

뉴질랜드의 연간 물가상승률은 4.0% 기록했습니다. 이는 임대료, 신규 주택 건설 및 세금이 상승했기 때문입니다. 임대료는 2024년 3월 분기까지 12개월 동안 4.7% 상승했으며, 신규 주택 건설과 세금은 각각 3.3%와 9.8% 증가했습니다. 전문가는 “1999년 9월 이 지수가 도입된 이후 임대료가 가장 높은 비율로 상승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오클랜드는 물론 지방에서도 한 집에 두가구 세가구가 같이 모여 거주를 하는 사례가 증가하고 있고 많은 젊은이들이 비싼 임대료 때문에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