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어톤 쓰레기 재활용 센터

현재 타우랑가 주민들은 사설 업체를 사용하지 않는 이상 재활용 쓰레기를 그리어톤 재활용 센터에 직접 가져다 버려야 합니다. 일반 쓰레기는 기본료 17불에 키로당 비용을 계산합니다.

다른 글들

타우랑가 항구로 향하던 코카인 50kg 압수

브라질에서 뉴질랜드 타우랑가로 향하던 배에서 코카인 50kg이 압수되었습니다. 4명의 남성이 발견 직후 체포되었고 타우랑가와 오클랜드에서 관련자를 추가로 7명 체포했습니다. 그 중 두명은 갱단의 조직원으로 추정되고

Read More »

뉴질랜드 워크비자 착취위험 경고

최근 정부기관 보고서에 의하면 Accredited Employer Work Visa(이하 AEWV)제도가 워크비자 소지자의 착취를 방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보고서는 또한 뉴질랜드 이민부 직원들이 이민자 착취에 대한 우려를 제기했을 때 경영진이 이를 무시한 사례도 발견했습니다. AWEV는 펜데믹 이후 근로자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급격하게

Read More »

뉴질랜드 렌트 부족 심화

뉴질랜드 렌트 집 부족이 더욱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오클랜드에서 방 두 칸짜리 집의 경우 주당 500불 대의 집들은 경쟁이 치열해 신청자가 많아 바로바로 계약되고 있으며

Read More »

이민정책에 대한 불확실성 높아

새로운 정부가 집권한 후 많은 사람들이 이민 정책이 어떻게 바뀔지 궁금해 하고 있습니다. 예전 노동당 정부에서 저임금 직종의 이민자 숫자를 제한하려고 했지만 역대 최고의 이민자

Read More »